+ IACO : International Art Cooperative Organization +

2021. 6. 21


Public Art Project in Ubarn City by Back gong Artist
이 름 IACO
날 짜 2021-02-05 17:13:28
조 회 117
트랙백 http://artiaco.com/home/bbs/tb.php/condition/36
글자크기
Public Art Project

in Urban City by Baek Gong Artist

It arrayed the installation work of 'The time I create' at The Rabbit Hole Time Gallery near by Han river side park, Guri City.




Baek Gong Artist in front of his work

2020 Public Artist's View  

We can see outstanding works in the "2020 Public Art Project" and "Art in Our Neighborhood," hos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organized by local governments. The Rabbit Hole Time Gallery in Guri-si, Gyeonggi-do, "The time I create" is created and installed there in a tunnel like the ring that connects Jangja Lake Ecological Park in Guri-si, Gyeonggi-do and Cosmos Hangang Citizens' Park.

The work "Time I create" is a contemporary conceptual art of space and time, created by Baek Yong-in (Baek Gong), the project's chief artist, and can stay in subjective free time from the objective absolute time of everyday life.

The composition is composed of 18 M x 18 M clock plates with only a needle in a 44 metre tunnel, which is 88 metres on both sides of the tunnel. The clock-board is specially made of dimpled FRP canvas, and the clock-board index is a bar-shaped embossed cube, with the material's essential texture intact without color. The dimple canvas plane introduced the concept of Minkowski's four-dimensional space-time space in Euclidean three-dimensional space, while the dimple canvas clock plate was arranged in an animated stop motion technique. Therefore, the audience is designed to be reminded of the image of the second hand moving as the clock board overlaps in a layer format.

The way to appreciate the work is to walk through a 44-meter tunnel, walk slowly, or use a bicycle to remind me of the speed of my passing time, and take a picture of the time and minute hand of the watch in the photo zone of the central 30-second clock-board. The intention and purpose of this work is not to stop in the visible phenomenon, but to find subjective time in daily life. Artist Baek-gong adds that the time he imagines lying in bed from 10 p.m. to 1 a.m. is his subjective time beyond absolute time.

A piece of art is also a measure of urban dignity. It is even more so if the work has a special meaning in our lives. The rabbit hole time gallery's work "Time I Create" may not just stay in the historical story but provide new values at a time when a sense of community coexistence is needed after Corona19. The "time I Create" in which the audience participates directly as an element of the work and is completed is likely to become a contemporary art of Guri City that enhances residents' thoughts, cultural enjoyment, and urban dignity. It is also comparable to the final work of Mark Rothko, Roscoe Chapel. Now there is a clear reason to forward to the "Rabbit Time Gallery."

Baek Yong-in (White Princess Baek Gong)

Pop art, conceptual art, installation art

Graduate School of Visual Desig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2020 공공미술 가 볼만 한 곳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지방자치단체 주관으로 추진한 “2020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리 동네 미술에서 돋보이는 작품을 발견했다. 사색의 시공간 구리시 토끼굴 시간 갤러리 내가 만든 시간은 경기도 구리시 장자호수생태 공원과 코스모스 한강시민 공원을 연결해주는 고리와 같은 터널에 토끼굴 시간 갤러리가 만들어지고 그곳에 설치되어있다.

작품 내가 만드는 시간은 이 프로젝트 책임 작가인 백용인(백공 BaekGong)의 창작으로 일상의 객관적인 절대 시간에서 주관적인 자유시간에 머물러 볼 수 있는 공간과 시간의 동시대 개념미술이다.

작품구성은 44미터 터널 안에 초바늘만 있는 1800mm X 1800mm의 시계 판 18점이 터널 양쪽으로 88미터 배열되어있다. 시계 판은 보조개형 FRP 캔버스로 특별히 제작되었으며 시계 판 인덱스는 바 형태의 양각입체로 전체는 채색 없이 재료의 본질적 질감이 그대로 살아있다. 보조개 캔버스의 평면은 유클리드 3차원 입체공간에 민코프스키 4차원 시공간 개념을 도입하였으며, 보조개 캔버스 시계 판은 애니메이션 스톱모션 기법으로 배열하였다. 그래서 관객은 머릿속에 시계 판이 레이어 형식으로 겹쳐지면서 초침이 움직이는 이미지로 연상될 수 있도록 기획되어있다.

작품의 감상방법은 44미터의 터널을 통과할 때 보통의 걸음으로 또는 빠르게 느리게 걸어 보거나 또는 자전거를 이용해서 내가 지나가는 속도를 주관적 시간으로 연상하면서 느껴보는 방법과 중앙 30초 시계 판의 포토존에서 작품에 없는 시침과 분침을 사람의 팔로 시계의 핸즈 역할을 한 자기 시간을 촬영을 해보는 것이다. 보이는 현상에서 멈추는 것이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주관적 시간을 찾아보는 것이 이 작품의 제작 의도이며 목적이다. 작가 백공은 저녁 10시부터 새벽 1시까지 침대에 누워 상상하는 시간이 절대적 시간을 벗어난 본인의 주관적 시간이라 덧붙이고 있다.

한 점의 미술작품이 도시 품격의 척도이기도 하다. 우리의 삶에 있어서 의미를 부여하는 특별함이 있는 작품이라면 더욱 그렇다. 토끼굴 시간 갤러리의 작품 내가 만드는 시간은 코로나19 이후 공동체 공존의식이 필요한 시점, 역사적 스토리에 머물러만 있지 않고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것일 수도 있겠다. 관객이 작품의 요소로 직접 참여하여 완성되는 내가 만드는 시간은 주민의 사색과 문화향유, 도시 품격을 높이는 구리시의 동시대 미술로 자리 잡을 것 같다. 또한 마크 로스코(Mark Rothko)의 마지막 작품이 있는 로스코 채플과 비교될만 하다. 이제는 토끼굴 시간 갤러리로 향해야 할 분명한 이유가 생겼다.

 

작가 백용인(백공 BaekGong)

팝아트, 개념미술, 설치미술

서울 과학기술대학교 시각디자인 학과졸업

 









이모티콘 입력
06e8365590
이름   비번   메일   홈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