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ACO : International Art Cooperative Organization +

2023. 11. 29


   
    [서양화] 이마뉴엘 가레티 ㅣ Emanuele Garletti 2153
트랙백 주소 : http://artiaco.com/home/bbs/tb.php/mgallery/295 
Emanuele Garletti

I am Emanuele Garletti, stage name Ernesto Galore, I have always been keen on drawing and graphics, since when I was very young as I was spending my time staining and painting my classmates’ diaries and the walls of my room.
The instinctive style is the one which is totally complying with my lifestyle, as it is gratifying my needs, my feelings and moods.
I am very fond of the Expressionist art with all those violent and unnatural colours, its broken and stiff lines and strokes.
It is reflecting me completely and I love the way it is breaking the rules, so instinctively, without any perspective.

저는 에르네스토 갈로르라는 무대 이름인 에르네르엘레 갈레티입니다. 저는 항상 그림과 그래픽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제가 아주 어렸을 때 부터 반 친구들 방에서 일기를 쓰고 그림을 그리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본능적인 스타일은 제 라이프스타일을 전적으로 따르는 것입니다. 그것이 제 요구와 감정, 기분을 만족시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나는 그 모든 폭력적이고 부자연스러운 색깔, 깨지고 뻣뻣한 선과 획을 그은 표현주의 예술을 매우 좋아한다. 그것은 나를 완전히 반영하고 있고 나는 그것이 규칙을 어기는 방식을 사랑한다, 그래서 본능적으로, 아무런 관점도 없다.


INDIFFERENCE-
Indifferenza quel sentimento che ci riguarda spesso e che continuiamo a praticare..indaffarati come siamo a sbrigare mille faccende giornaliere sottostando alla tirannia del tempo. Questa tela fissa un atto di ordinaria quotidianità...l’indifferenza verso il prossimo, verso il più debole, verso l’emarginato...uno zaino, forse dimenticato, diviene cortina divisoria tra due perfetti sconosciuti così apparentemente lontani, ma più vicini di quanto possa realmente sembrare.
Un attimo dipinto nella speranza di poter far soffermare e riflettere lo spettatore.. prima che tutto torni a scorrere come ogni giorno nell’indifferenza..

Translation:
Indifference that feeling that concerns us often and that we continue to practice .. busy as we are to deal with a thousand daily matters under the tyranny of time. This painting fixes an ordinary daily act ... indifference towards others, towards the weaker, towards the marginalized ... a backpack, perhaps forgotten, becomes a dividing curtain between two perfect strangers so apparently distant, but closer than it may seem.

A moment painted in the hope of being able to stop and reflect the viewer .. before everything returns to flow like every day in indifference ..

무관심의 느낌이 우리를 염려하게 하고 우리가 계속 연습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시간의 압제 하에서 우리는 천 가지 일상의 문제를 처리하느라 바쁘다. 이 그림은 평범한 일상 행동을 바로잡습니다. 다른 사람들에 대한 무관심은 약자에 대한 무관심,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것, 아마도 잊혀진 백팩은 겉보기에는 너무 멀지만 보이는 것 보다 더 가까운 두 낯선 사람들 사이의 분열 장막이 됩니다.
관객을 멈추고 반영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그린 순간.. 매일같이 무관심하게 흘러가기 전에..
Emanuele Garletti,Rest,Oil on canvas,110x150x2cm,2018
Emnauele Garletti, Coke, Oil on canvas,100x100x2cm,2018
Emnauele Garletti, Lady,Oil on canvas,100x100x2cm,2018